•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울산 한 여경, 퇴근 후 주점서 아르바이트…정직 3개월 중징계

입력 2019-06-14 11:12   수정 2019-06-14 11:20

울산울주경찰서
사진=연합

 

울산의 한 여자경찰관이 퇴근 후 주점에서 일한 사실이 적발돼 ‘정직 3개월’ 징계를 받았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울주경찰서는 파출소에 근무하는 A순경이 주점에서 일했다는 투서를 접수해 감찰에 착수했다.



감찰 조사에서 여경 A씨는 “금전적인 어려움으로 올해 초 한 달 반 동안 퇴근 후에 아르바이트했다”고 소명했다.

국가공무원법 제64조에 따르면 공무원은 공무 외에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한다.

울주경찰서는 A순경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열어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에는 겸직 금지 위반뿐 아니라 술을 파는 곳에서 일해 경찰 품위를 손상했다는 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여경은 2015년 음주 운전을 하다 접촉사고를 내 경장에서 순경으로 강등되는 중징계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