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자담배·전동킥보드 등 배터리 내장 제품 안전성 조사 나선다

불법·불량(미인증 및 내부변경), 안전성(과충전 및 외부단락 등) 중점 조사...7월, 9월 결과발표

입력 2019-06-16 11:00   수정 2019-06-16 10:13

전자담배·전동킥보드 등 배터리 내장형 제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가 실시된다. 조사결과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리콜 조치와 불법 제품에 대해서는 형사고발할 예정이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무선청소기, 휴대용선풍기 등 배터리 내장형 제품 370개 모델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1차 조사(4월~7월)에서는 전동킥보드(충전기 포함) 10개, 휴대용선풍기 62개 등 총 72개를 조사해 7월에 결과를 발표하고, 2차 조사(6월~9월)에서는 전자담배 29개, 무선청소기 29개, 보조배터리 150개 등 총 300여 개 제품의 배터리와 충전기를 조사해 9월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전자담배 시중 보급 확대와 함께 일부 제품에서 화재와 폭발 사고가 발생했고, 전동킥보드도 개인이동수단 이용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최고속도 초과 등의 부적합 제품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조사는 전자담배 및 전동킥보드의 화재·폭발 사고 원인으로 의심되는 배터리 및 충전기의 인증 여부 등 적법성과 안전성(과충전 및 외부단락 등)을 중점 조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품안전 모니터링과 연계해 6개 소비자단체를 통한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등 배터리 내장제품에 대한 KC인증 취득 여부 등 불법 여부도 함께 감시할 예정이다.

한편, 전자담배 폭발사고에 대해서는 현재 사고 원인을 다각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 전자담배기기 자체 결함이 사고 원인으로 밝혀진다면 전자담배기기를 안전관리대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조사 결과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에 대해서는 리콜 조치를 내릴 예정이며, 리콜 처분을 받은 사업자는 해당제품을 즉시 수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수리·교환·환불 등을 해줘야 한다”며 “불법 제품을 대여·판매한 사업자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및 시·도지사를 통한 수거·파기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KC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을 판매하거나 대여하는 매장을 발견하면 한국제품안전관리원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