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남도, 취약계층 질병예방 위한 특수질병 검진비 지원

취약계층 특수질병 조기검진, 적기치료 유도로 삶의 질 향상과 의료비 절감
뇌혈관 정밀검사(MRI·MRA)시 본인부담금 지원으로 도민 건강보장성 강화

입력 2019-06-16 11:20   수정 2019-06-16 11:20



경남도청 전경.3jpg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가 취약계층의 질병예방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특수질병에 대한 검진을 지원한다.



도는 의료취약계층의 뇌혈관 정밀검사(MRI·MRA) 및 특수 질병검진(전립선암, 난소암, 갑상선기능이상검사 등) 본인부담금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경남도는 저소득층 주민대상 뇌혈관질환 의심자에 대한 정밀검사(MRI?MRA)시 본인부담금을 지원해 뇌질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유도하도록 하고, 특수질병(전립선암, 난소암, 갑상선기능이상검사 등) 검진사업도 추진, 예방검진·환자발견·적기치료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해 도민의 건강수명 연장을 확보할 계획이다.

뇌질환 정밀검사비 지원은 2011년, 특수질병 조기검진사업은 2004년부터 도 특수시책으로 추진한 사업이며 올해는 약 6000명을 대상으로 사업비 8억2600만원이 지원된다.



지원 대상자는 2019년 1월 1일 현재 도내 거주하는 만 40세 이상 의료급여 수급권자,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 50% 건강가입자이며, 뇌질환 진료 및 정밀검사(MRI?MRA)시 본인부담금을 지원하고 특수질병(전립선암, 난소암, 갑상선기능검사, 동맥경화도, 심전도, 골밀도 검사) 검진비의 경우 1인당 6만5000원을 지원한다.

그 간 경남도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뇌질환 정밀검사지원 사업에 1만4606명에게 58억1700만원을 지원해 1만959명의 유소견자를 발견했다.

또한, 특수질병조기검진사업에 3만1055명에게 17억3600만원을 지원한 결과, 검진항목별 유소견자를 1.5%~28.8%정도로 발견, 조기치료 유도는 물론 개인의 삶의 질 향상과 의료비 절감에도 도움을 주기도 했다.

한편, 올해는 도내 38개 병원급 의료기관이 검진의료기관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검진이 필요한 사람은 거주지 시·군 보건소에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윤인국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의료취약계층이 의료비부담으로 질병예방과 치료시기를 놓쳐 안타까운 상황을 겪지 않도록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사람중심 경남복지’정책이 도민생활 속에서 피부로 느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이진우 기자 bonnle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