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하연수, SNS '까칠한 댓글' 논란…작품 제작 여부 묻는 팬에 "500번 받은 질문이라 씁쓸"

입력 2019-06-19 14:21   수정 2019-06-19 14:22

583978_261220_1613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하연수가 SNS로 또 구설에 올랐다.

하연수는 18일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지난해 작업한 ‘화조도’를 판매한다. 이는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는 글과 함께 작품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 한 팬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묻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또 다른 팬은 서울 인사동 한 미술관에서 하연수가 작업한 병풍이 전시된다는 내용의 게시물에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댓글을 달았다가 하연수로부터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는 답변을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자 누리꾼들은 “팬한테 너무 까칠한 것 아니냐”, “저런 대접 받을 댓글 수준은 아닌데”, “글에서 인성이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하연수의 태도를 질책했다.



한 네티즌은 “마트 가서 과일 살 때 500명이 ‘이거 국내산 맞아요?’라고 물어보는 경우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라고 말하는 판매자가 있느냐”며 하연수의 언행을 비판했다.

하연수의 SNS 태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ㅁㄴㅇㄴㅁ

 

하연수는 2016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속 작품이 뭐냐고 묻는 네티즌에게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고 답변해 팬을 무시하는 태도라고 비난받았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프 대중화를 하기에는 가격 압박이 있다”는 댓글이 달리자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하고 댓글을 써주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가 일방적으로 누군가를 가르치려는 불친절한 답변이라고 질책받았다.

한편, 이번 논란으로 하연수는 족자 판매와 관련된 게시글을 삭제하고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