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중견기업계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전략 환영…효과적 정책추진 당부"

입력 2019-06-20 06:00   수정 2019-06-20 09:03

중견련
중견기업계가 정부의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에 대해 환영하는 한편 효과적인 정책추진을 당부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19일 오후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에 대한 중견기업계 의견’을 통해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불황에 빠진 제조업 경쟁력을 혁신적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에 깊이 공감한다”며 “효과적인 정책 추진을 통해 제조업 발전은 물론 우리 산업 전반의 재생과 부활이 이뤄지도록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중견련은 “제조업 부흥을 위한 지향이자 로드맵으로서 ‘비전과 전략’이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려면 구체적인 전술로서 실현 가능성 높은 세부 정책들을 선제적으로 수립하고 추진 단계별로 기업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점검 시스템을 가동해 정책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전과 전략이 천명한 산업구조 혁신 가속화, 신산업 육성과 기존 주력산업 혁신, 도전과 축적 중심의 산업생태계 개편 등 핵심 비전은 제조업 불황 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올바른 처방으로 판단되며 투자와 혁신을 뒷받침하는 정부의 역할을 강화한다는 선언은 사태의 절박성에 대한 심각한 문제의식의 반영으로 환영할 만하다”고 밝혔다.

특히 중견련은 “장기적인 제조업 발전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숫자에 결박되기보다 개별 정책 대상 부문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실질적인 경제 효과를 높이는 데 무게 중심을 둬야한다”며 “5조원으로 확대되는 기업구조혁신펀드, 5000억원 규모 수출계약 특별보증 프로그램 등을 신속히 가동해 신사업 발굴, 사업 개편을 통한 제조업 경쟁력 강화의 발판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중견련은 “중견기업계는 정부의 정책 노력에 부응, 적극적인 R&D 투자와 신사업 발굴, 해외시장 개척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고부가가치 부문을 선도할 제조업 혁신을 견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