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우성, 남다른 친분으로 '청담동 부부' 수식어까지 붙은 사람은 누구?

입력 2019-06-20 22:31

DS2222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배우 이정재가 정우성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최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이정재와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날 이정재는 영화 '태양은 없다'로 인연을 맺은 정우성을 인생 최고의 파트너로 꼽았다.



현재 정우성과 이정재는 이웃사촌이자 같은 기획사를 운영하며 '청담동 부부'라고 불리고 있다.

이정재는 "눈빛만 봐도 통한다. 일주일에 7번 본다"며 "정우성씨가 꼼꼼하고 세심한 스타일이고, 반대로 나는 대담한 성격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연기 호흡을 맞추고 싶다"며 "시나리오를 쓰다가 한번 엎어진 적도 있다. 계속 시도는 하고 있다"고 설명해 시선을 끌었다.

 

 

김용준 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