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지배구조 등급 낮을수록 주총서 기관 반대 비율↑”

입력 2019-06-20 08:52   수정 2019-06-20 14:26
신문게재 2019-06-21 9면

기업 지배구조 후진국...주주활동 강화해야 (CG)
(사진=연합뉴스TV)

 

지배구조등급이 낮은 기업일수록 주주총회에서 기관투자자들의 반대표를 받는 안건이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상장사 388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 측정한 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ESG) 등급별 기관투자자 126곳이 행사한 의결권 내용을 조사한 결과, 반대 안건 비율은 C등급(11.25%), B등급(8.79%), B+등급(7.01%), A등급(5.05%)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A+ 등급 기업 6곳의 반대 안건 비율은 12.92%로 가장 높았는데, 이는 해당 등급에 속한 KT&G의 특정 이사 후보에 대해 기관의 반대가 속출했던 영향이 컸다.



D등급 그룹의 반대 안건 비율은 8.11%로 C등급보다 낮았다. 안유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연구원은 “이는 D등급에 속한 기업이 14곳에 불과하고, 총 안건 수도 다른 그룹 평균의 10분의 1도 안 되는 적은 수준이었기 때문”이라며 “해석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안건 유형별로는 임원(사내이사·사외이사·감사위원) 선임 안건에서 지배구조 등급별 차이가 가장 두드러졌다.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서 등급별 반대표를 받은 안건의 비율은 A+등급이 3.03%로 가장 낮았고, A등급도 3.87%로 낮았다. 반면, C등급의 반대 안건 비율은 7.14%, D등급은 10.34%를 기록했다.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A+등급(4.53%)과 A등급(4.95%)의 반대 안건 비율은 4%대에 그쳤으나, C등급은 8.04%, D등급은 28.57%로 A등급대 기업보다 훨씬 높았다.

정권 변경의 반대 안건 비율은 A등급이 2.74%로 가장 낮았고, A+등급(5.13%), B+등급(5.79%) 등도 5%대로 낮았다. 반면, B등급(13.48%) C등급(12.66%), D등급(16.67%)에서의 반대 안건 비율은 10%를 넘어섰다.

이사 보수 한도 승인 안건에서는 A+등급이 0%대로 나타났고, A등급은 4.53%, B+등급은 5.94%로 나타났으나 B등급은 10.41%, C등급은 10.60%, D등급은 8.51%로 집계됐다.

안유라 연구원은 “지배구조 수준이 낮은 기업들은 실제로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정관 규정을 도입하고, 독립성·책임성을 겸비하지 못한 이사를 선임하며, 경영성과과 연계되지 않은 이사 보수 한도 승인 안건들을 상정해 기관의 반대표를 많이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는 지배구조 수준이 낮은 기업일수록 추후에도 반대할 만한 안건을 상정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라며 “기관은 회사의 지배구조 수준과 상정된 안건의 내용을 살펴본 뒤 수탁자로서 적극적인 의결권 행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은혜 기자 chesed7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