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YG 양현석 해외원정 성접대 의혹, 조로우-정마담-싸이 이들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입력 2019-06-25 02:28

양현석
사진=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이 해외원정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그려졌다.

 

앞서 가수 싸이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 일행과 만남에 대해 "양현석에게 소개하기 위해 식사와 술자리를 가진 후 귀가했다"고 주장했으나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수상한 만남은 하루 전부터 시작됐다

 

지난 2014년 9월 조로우와 정마담, 25명의 유흥업소 직원은 강남 한 유명 고깃집에서 식사 자리를 가졌다.

 

한 목격자는 "양현석의 지시가 있었다. 2차 유흥업소에서는 조로우가 상석인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주변으로 문 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앉아있었다. 반대편 화장실 쪽에는 양현석이 앉아있었다. 조로우 일행 중 일부는 한 호텔로 향했고 호텔을 잡아준 사람은 YG 직원이었다"라고 주장했다.

 

또 조로우와 양현석이 만남을 가진 한 달 후, 정 마담은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을 인솔해 유럽으로 떠났다. 유흥업소 여성들은 정 마담에게 1천만 원에서 2천만 원 상당의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에 참석한 일행들은 유럽 원정 접대 주선을 YG 직원이 했다고 주장했다.

 

 

 

유승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