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황하나, 조로우의 영어 통역사?…‘또’ 실검 장악

입력 2019-06-25 11:01

황하나
황하나 인스타그램

 

25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황하나에게 또 다시 관심이 집중됐다.

 

양현석이 주최한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의 접대 자리에 가수 싸이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함께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조 로우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증언들을 보도했다.

 

본인이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조로우가 가장 안쪽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옆으로 조로우의 친구들과 업소 여성들이 앉았다. 문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맞은 편 화장실  입구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앉았다”고 말했다.

 

조로우는 한국에 체류하는 이틀 동안 양현석, 싸이, 황하나와 함께 했으며 황하나는 영어통역사의 역할이었음이 알려졌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