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간에게 유익한 AI는?…SKT, 'ai.x 2019' 콘퍼런스 개최

입력 2019-06-25 10:40   수정 2019-06-25 10:40

2018090501000330600014631
SK텔레콤은 25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인공지능(AI)의 진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ai.x 2019’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는 ‘인간 중심의 AI’를 주제로 열렸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글로벌 AI 핵심 인사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먼저 SK텔레콤 김윤 AI센터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AI는 인간에게 양날의 검과 같다”며 AI의 긍·부정적 영향을 강조하는 한편, AI가 가진 가능성을 인간에게 유익하게 사용해야한다고 역설했다.



‘시리의 아버지’로 유명한 시리 공동 창업자이자 AI기업가인 톰 그루버는 시리 개발 경험을 통해 깨달은 ‘휴머니즘 AI’ 철학에 대해 강연했다. 이날 톰 그루버는 콘퍼런스 참가자들에게 인간에게 본질적으로 유익한 영향을 줄 수 있는 AI 개발을 당부했다.

이어 스탠포드 대학의 제임스 랜디 교수는 강연에서 “AI는 인간을 대체한다기보다는 보조할 수 있는 도구”라며 “AI를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AI의 진화만큼 인간도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선 강연 외에도 SK텔레콤 장유성 모빌리티사업단장의 진행으로 김윤 센터장과 톰 그루버, 제임스 랜디 교수 등 주요 참석자들이 ‘인간 중심의 AI’를 주제로 각자의 생각과 입장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 김윤 AI센터장은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진정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AI의 진화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식 공유와 인적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