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바람이 분다’ 박효주, 김하늘 슬픔에 깊은 위로…“현실 공감 200%” 시청자도 울었다

입력 2019-06-25 11:04   수정 2019-06-25 11:04

박효주, 깊은 위로
‘바람이 분다’ 박효주, 김하늘
‘바람이 분다’ 박효주의 현실 연기가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 9회분에서 박효주는 오열하는 김하늘의 슬픔에 함께 눈물 흘리며 현실적인 조언과 위로로 폭풍 공감대를 형성,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효주는 극중 김하늘의 속 깊은 소울메이트이자 당찬 성격의 욜로족 조미경 역을 맡았다.



이날 이수진(김하늘)은 권도훈(감우성)의 알츠하이머 병을 알고 식음을 전폐하며 집을 나오지 않았고, 백수아(윤지혜)로부터 소식을 들은 조미경(박효주)은 119를 불러 문을 따고 수진을 구출했다.

응급실에서 수진을 지키던 미경은 모든 게 귀찮은 듯 링거를 빼려는 수진에게 “죽든 살든 맘대로 해. 이건 다 맞고 그렇게 해”라며 그녀를 저지했다. 또한 수진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먼발치에서 지켜보던 수아에게 “언니 수진이한테 잘못한 거 없어. 언니도 진짜 힘들었겠어”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수진이 퇴원한 후 미경은 수진의 집을 청소했다. 수진은 아무 것도 하지 말라며 소리 질렀고, 미경은 갑자기 그릇을 바닥에 던져 깨트리며 수진이 억눌렀던 슬픔과 화를 표출하도록 유도했다. 그러자 수진은 미경과 같이 그릇을 던지다가 주저앉아 오열했다. 미경은 수진을 끌어안고 “배고플 때 밥 먹고 기쁠 때 웃고 슬플 때는 참지 말고 울어. 실컷 울어”라고 토닥였고, 친구의 깊은 슬픔에 공감하는 절절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어 미경은 안정을 찾은 수진과 밥을 먹으며 “너 아람이 엄마야. 딴 생각 하지 말고 아람이만 생각해”라고 담담하고 담백하게 말해 수진에게 현실감을 일깨워줬다.

이처럼 박효주는 김하늘의 모든 것을 알고 위로하며 걱정하는 현실 친구의 모습을 묵직한 연기로 담아냈다. 오랜 시간 곁에서 보아온 친구의 속내를 누구보다 잘 아는 소울메이트로 슬픔과 분노, 현실 인정과 위로까지 다양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

특히, 박효주와 김하늘의 가슴 울리는 내공 깊은 연기가 이번 에피소드를 통해 정점을 찍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 한 박효주와 김하늘, 두 배우의 열연과 호흡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감동을 선사하며 앞으로의 연기 시너지에 더욱 기대를 모으게 한다.

한편 시청자들은 “진짜 소울메이트는 저런거지. 현실 공감 200%”, “나도 미경 같은 친구 있었으면”, “박효주 뼈 때리는 대사 완전 공감”, “박효주, 김하늘 두 사람 잘 어울려요”, “진정한 위로에 나도 위로 받는 느낌” 등 공감어린 소감을 남겼다.

한편, JTBC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