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세종시, 수출기업 전담 FTA상담실 설치한다

7월 세종상공회의소 내 개소…매주 수?목 종합컨설팅

입력 2019-06-26 10:47   수정 2019-06-26 13:26
신문게재 2019-06-27 21면

세종시청마크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관내 수출기업에 FTA 활용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7월부터 세종상공회의소 내에 ‘FTA활용지원상담실’을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세종에는 FTA활용지원센터가 없어 관내 기업이 FTA활용 지원 서비스를 받기 위해 대전FTA활용지원센터를 이용해야 하는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에 세종상공회의소 내에 문을 여는 FTA활용지원상담실은 매주 수·목요일 FTA 전문 관세사가 상주하며 FTA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 1:1 FTA 종합컨설팅을 지원하게 된다.

FTA 종합컨설팅은 전화·방문 등을 통한 사전진단, 기업방문 상담, 원산지 판정을 위한 자료수취 및 증빙자료 보완, 원산지판정완료 및 증명서 발급·작성 지원, 원산지 인증 수출자 인증취득 조력, 원산지 사후관리 순으로 진행된다.

FTA 관련 컨설팅을 희망하는 기업은 FTA활용지원상담실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오는 2020년까지 세종FTA활용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박형민 경제산업국장은 “관내 수출기업이 보호무역주의 기조와 무역 분쟁으로 인한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FTA 제도를 적극 이용해야 할 시점”이라며 “내년 세종FTA활용지원센터 설치에 앞서 운영되는 이번 세종FTA활용지원 상담실을 적극 활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윤소 기자 yso664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