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삼성전자, 6개국서 '일하기 좋은 직장' 톱10…3곳은 1위

입력 2019-06-26 10:47   수정 2019-06-26 11:01

삼성전자 이철준 기자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사진=이철준 기자)

 

삼성전자가 해외 6개 국가에서 ‘일하기 좋은 직장’(best place to work) 10위 내에 랭크됐다. 3개 국가에서는 1위에 올랐다.

26일 재계 등에 따르면 글로벌 인력관리(HR) 컨설팅 전문업체인 ‘랜스타드(Randstad)’가 최근 전세계 32개국에서 실시한 ‘2019년 고용주(기업) 브랜드 리서치’ 결과, 삼성전자는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브라질 등 3개 국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폴란드에 가전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브라질에는 휴대전화 생산라인이 있다. 우크라이나에서도 자국 소프트웨어 기업인 소프트서브, 아디다스, 코카콜라 등을 제치고 1위에 랭크됐다. 이와 함께 헝가리에서는 작년 6위에서 올해는 5위로 올라섰으며, 말레이시아에서는 작년 10위 내에 들지 못했으나 올해는 5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인구 13억7000만명의 ‘거대 시장’ 인도에서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소니, 메르세데스벤츠, IBM, 네슬레 등에 이어 9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보다는 2계단 떨어졌으나 ‘신기술’ 평가 항목에서 3위에 오르는 등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4월 베트남 리서치 업체인 ‘안파비’(Anphabe)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닐슨(Nielsen)이 공동 발표한 ‘베트남에서 일하기 좋은 100대 직장’ 명단에서 4위에 올랐다.

한편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랜스타드는 전세계 38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으며 매년 주요 국가에서 현지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급여 수준, 복리 후생, 안정성, 경력 관리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뒤 이를 토대로 일하기 좋은 10대 기업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지봉철 기자 janu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