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중단없는 기업회선 서비스 제공"

입력 2019-06-26 10:53   수정 2019-06-26 13:24
신문게재 2019-06-27 9면

[KT사진자료1]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KT 연구원들이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에서 기업 전용회선 장애발생 시 5G 네트워크 전환과 관련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KT)

 

KT(회장 황창규)는 5G 네트워크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5G 무선백홀은 기업 본사와 지사 간에 연결돼 있는 유선 전용회선에 장애 발생 시 5G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트래픽이 실시간 우회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유선 전용회선 장애가 발생하면 기존 기업 전산망 변경사항 없이 안전하게 5G망으로 실시간으로 자동 전환 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KT는 “5G 무선백홀은 본사와 지사를 연결하는 전용회선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전용회선에도 적용할 수 있고 기업 인터넷 전화까지 유무선 이원화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기업은 업무 데이터를 더욱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고, 중견·중소기업은 5G 단독 기업회선 구성을 통해 비용을 절감하거나 업무효율을 향상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국내 중소기업인 젠시스템즈, 멕서스는 5G 무선 백홀 인프라 구축 및 사내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KT는 향후에도 실력 있는 중소 기업과 함께 국내 5G B2B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기업회선에 적용해 생존성이 강화된 B2B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지봉철 기자 janu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