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울산시, ‘게놈 엑스포 2019’로 게놈 허브도시 울산으로 도약

‘게놈정보와 게놈산업의 대중화’ 주제로 게놈기술 분야의 전문가와 시민이 모두 참여하는 박람회

입력 2019-06-27 08:45   수정 2019-06-27 16:15
신문게재 2019-06-28 16면

지난해 첫 게놈엑스포를 성공리에 개최한 울산시는 올해 두 번째로 게놈기술 분야의 전문가와 일반 시민들이 모두 참여하는 박람회 형식의 게놈엑스포를 준비하고 있다.


내달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UNIST(울산과학기술원)에서 ‘게놈정보와 게놈산업의 대중화’를 주제로 진행될 ‘게놈 엑스포 2019’는 울산시와 울산시 교육청, 울산정보산업진흥원, UNIST(울산과학기술원)와 함께 개최한다.

울산시는 행사를 통해 게놈산업 발전을 위한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기존 주력산업인 화학·제조·에너지 산업과 연계한 최첨단 게놈산업 허브로시로의 도약을 한단계 더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이번 ‘게놈 엑스포 2019’는 게놈분석 장비와 진단서비스 중심의 기업 전시회, 글로벌 석학들의 강연으로 구성된 게놈국제심포지엄, 기업들의 최첨단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는 게놈산업세미나, 학생과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학생 및 시민강좌, 자신의 건강 상태를 예측해 볼 수 있는 유전자검사 체험 등의 다양한 체험행사와 더불어 중고등학교 대상의 학생프로그램도 준비될 예정이다.



특히, 게놈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이 대거 참여하는데, 시스템 생물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Dennis Noble 교수를 비롯해 영국 MRC 분자생물학실험실의 Julian Gough 박사, 뉴멕시코대학의 Jeremy Edwards 교수, 코펜하겐대학의 Martin Sikora 교수, 교토대의 Masao Nagasaki 교수, NIST의 Justin Zook 박사 등이 전장유전체 분석, 유전자 예측, 게놈 공학 및 편집기술 등에 대한 선진 기술과 수행 프로젝트에 대해 발표하고, 전문가와 함께 토론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국내 게놈 전문기업이 개인의 유전자 정보를 검사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시민들의 게놈에 대한 인식 제고와 함께 울산 게놈 바이오메디컬산업의 성장 토대 마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울산시, 울산정보산업진흥원 및 UNIST는 25일 울산벤처빌딩에서 ‘게놈엑스포 2019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게놈 엑스포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함과 동시에 행사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게 된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장광수 원장은 “행사를 통해 게놈 관련 기업은 새로운 기회와 최첨단 기술 및 네트워크를 얻고, 시민들에게는 미래 신산업인 게놈 산업을 체험하고 이해하는 유익한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울산은 주력 산업기반과 ICT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첨단 바이오메디컬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최적의 생태계를 가지고 있어, 게놈·바이오 신소재와 시약 등 기초소재 산업에서부터, 해독기·진단기 등 ICT융합 바이오메디컬 장비산업까지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울산=송희숙 기자 bitmul1@viva100.com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