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북 경주시, 대만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신호탄 쏘다

주낙영 경주시장, 대만 교통부 대표단 일행 접견

입력 2019-06-27 08:47   수정 2019-06-27 08:47

경북 경주시, 대만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신호탄 쏘다
26일 대만 교통부 대표단이 경주시청을 방문해 (오른쪽 네번째부터) 저우융후이 대만 교통부 관광국장, 주낙영 경주시장, 예쥐란 대만관광협회장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주시)
경북 경주시는 대만 교통부 대표단이 26일 주낙영 경주시장을 예방, 경주시의 관광정책을 청취하고 경주와 대만의 관광 분야 교류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한국-대만 관광교류회의’ 참석차 경주를 방문했으며, 특히 대만 최초의 여성 교통부 장관 및 내각 부총리를 역임한 예쥐란 대만관광협회장이 동행해 무게감을 더했다.



이 자리에서 주낙영 시장은 “한국과 대만의 연간 상호 방문객 수가 210만명을 넘어서는 등 최근 한국을 찾는 대만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대만 교통부 대표단 일행의 경주 방문을 계기로 보다 많은 대만 관광객이 한국의 대표적 관광지인 경주를 방문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저우융후이 대만 교통부 관광국장은 “국내외 관광객에게 경주의 명승고적은 매우 흥미로운 곳이며, 관광지 개발 및 보존 등 경주시의 관광정책 또한 배울 점이 많다”며 “앞으로 양국의 많은 관광객이 경주와 대만을 상호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대만 교통부 대표단은 이날부터 3일 동안 경주에서 개최되는 ‘제34차 한국-대만 관광교류회의’에 참석하고 경주의 주요 유적지를 둘러본 후 오는 28일 대만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경주=김종현 기자 gim139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