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서 시진핑·푸틴 정상회담 가져

입력 2019-06-27 08:58   수정 2019-06-27 09:06

북유럽 국빈방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 방문길에 오른다. 사진은 지난 9일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서울공항에서 환송인사들에게 인사하고 있는 모습.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 방문길에 오른다. 이번 정상회의는 세계 경제와 무역·투자 등을 주제로 마련된 다자 외교 무대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번 일본 방문에서 포커스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재개’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 주요 주변국들과의 소통을 통해 드라이브를 건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계기에 중국, 러시아 등 총 7개국 정상과 회담한다. 이중 가장 눈여겨봐야 할 대목은 일본 도착 당일인 27일 오후에 열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 및 28일 오후에 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다.



특히 최근 방북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비핵화 시계’가 다시금 움직일 기미를 보이는 상황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중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북중 정상회담을 두고 “회담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솔직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논의된 문제들에서 공통된 인식을 이룩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회담의 핵심 의제였던 비핵화 문제에서 북중 정상이 일치된 의견을 보였다고 해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는 문 대통령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더욱이 지난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무산되고 남북 정상 간 공식적 소통이 한동안 없었던 만큼 문 대통령으로서는 북중 정상 간 소통을 통해 도출된 공통의 인식이야말로 향후 촉진자 행보의 중요한 근거가 될 수 있어서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계기에 외교가의 시선이 시 주석의 방한 여부에 쏠려있을 때 중국 측에 방북을 권유하며 김 위원장의 의중을 파악하는 과정에 공을 들였다.

문 대통령은 26일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뉴스통신사와 합동으로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는 시 주석이 한중 정상회담 전에 북한을 먼저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의 방북이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혀 한중 정상회담이 현 비핵화 정세의 중대한 계기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한중 정상회담 못지않은 비중을 갖고 있다.

김 위원장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소득 없이 끝난 뒤인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하노이 노딜’ 후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에 대비해 러시아를 더 확실하게 지원세력으로 끌어안고자 하는 행보라는 해석이 나왔다.

중국과 함께 북한의 뒤를 받쳐주는 러시아의 협력 역시 비핵화 협상 재개에 없어서는 안 될 요소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도 적잖은 공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러시아와의 연쇄 정상회담은 이번 주말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다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더욱 크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 및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확인한 구체적인 북한의 비핵화 의중을 바탕으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필요한 여건을 조성하고자 할 것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연합뉴스·세계 6대 뉴스통신사와의 합동 서면 인터뷰에서 “제1차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에 따라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조치로 여건을 갖춰야 한다”며 기존의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런 의미에서 문 대통령에게는 G20 정상회의 계기에 북한이 취할 수 있는 구체적인 비핵화 수준을 확인한 다음 이를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이 내놓을 수 있는 상응조치의 수준을 조율할 여건이 마련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 기간 인도네시아·캐나다·인도·아르헨티나·네덜란드 정상과도 회담하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하는 ‘우군’의 외연을 넓히는 데도 주력할 예정이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과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문 대통령과 한 차례 이상 회담한 정상들로, 모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성과를 높이 평가한 바 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