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서경덕 교수, 유네스코에 '군함도' 세계유산 철회 촉구

입력 2019-07-04 09:13   수정 2019-07-04 09:28

군함도
최근 군함도 전경. (사진제공=서경덕교수연구진)

 

전 세계에 일제 강제징용을 꾸준히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군함도 세계유산 철회가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일본의 한 극우단체가 심포지엄을 열고 국제사회에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게 강제노역을 시켰다는 주장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두 번째 대응이다. 첫 번째 대응은 심포지엄이 열리기전 유엔인권고등판무관(OHCHR) 등 제네바 유엔본부 내 국제기구 30여곳의 대표자와 공식 메일 계정으로 “일본의 역사왜곡에 속지말라”는 내용의 이메일과 자료를 발송했던 것.

이번 두 번째 대응은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이메일로 강제징용 사실을 숨기고 있는 일본의 현상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특히 자료집에는 2015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하시마(군함도) 탄광, 다카시마 탄광, 미이케 탄광, 야하타 제철소 등을 서 교수가 직접 답사하며 찍은 사진들과 설명을 함께 첨부했다. 이는 2015년 7월 일본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 설치 등 후속조치를 약속했지만 아직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요즘들어 일본 극우단체들이 군함도에서 강제징용이 없었다는 거짓 영상을 유튜브에 광고하고, 유엔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국제사회에 역사왜곡을 하고 있어 이를 바로 잡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유네스코 등재이후 새롭게 만든 전시관, 앱 및 VR 제공 등 단지 관광지로만 홍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움직임이 전혀 없는 일본에 세계적인 여론으로 압박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자료를 보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는 이메일 말미에 “유네스코의 지속적인 압력만이 일본을 움직이게 할 것이다. 하지만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 등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세계유산 등재를 철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