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거래소 “일본 자금 이상 無…규제 줄여 증시 활성화”

주식호가단위 줄여 거래량 늘리고
개인, 파생 상품 진입 장벽 낮추고
ESG채권상장 활성화 위해 정보제공

입력 2019-07-09 15:30   수정 2019-07-09 17:11

IMG_7552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사업 목표를 말하고 있다.

 

“우리 증시에서 일본 자금은 12조~13조원으로, 비중이 작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경제 제재가 오래 이어지면 우리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감시하겠습니다. 아울러 주식과 파생상품 규제를 줄여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습니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규제 완화를 비롯한 하반기 사업 목표를 이같이 내놨다.

우선 주식 호가 단위와 대량매매 제도를 시장 환경에 맞게 고치겠다고 밝혔다. 이은태 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은 “1998년 호가 단위가 정해졌다”며 “20년 전에 머문 제도를 지금 물가에 맞게 하겠다”고 말했다. 대량매매 제도의 경우 가격과 거래 조건 정하는 방법을 손보겠다고 했다.



거래소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를 돕겠다고 나섰다. 정 이사장은 “국내 ESG채권의 공신력을 높이겠다”며 “그린본드(Green Bond)로 대표되는 ESG채권 인증 기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린본드는 환경친화적인 일에 투자할 돈을 모으려고 발행하는 채권이다. 거래소는 ESG채권의 발행기관과 주관사, 조달자금 용도, 외부 인증기관의 평가보고서 등을 투자자에게 전할 방침이다.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코스피시장 퇴출 제도를 고치기로 했다. 매출액·시가총액 퇴출 기준을 높일 심산이다. 길게는 4년 걸리는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관련 개선 기간은 줄이기로 했다. 부실 징후가 있는 기업을 제때 찾아 시장에서 내보낼지 빠르게 정하겠다는 의지다.

또 새로운 상장지수펀드(ETF)를 도입한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주식형 액티브 ETF 등을 선보인다. 혁신기업이 쉽게 돈을 끌어올 수 있게 비상장기업투자전문회사(BDC)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파생상품 관련해서는 기본예탁금과 교육 시간을 줄여 개인투자자의 진입 장벽을 낮춘다. 11월부터 개인투자자의 파생상품투자 기본예탁금을 최소 20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줄일 참이다. 80시간이던 사전교육 및 모의거래 시간은 최소 4시간으로 줄인다. 정창희 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은 “개인투자자가 파생상품에 투자할 때에도 주식처럼 상하한가를 두도록 할 것”이라며 “과도한 거래는 막는 등 안전장치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불공정거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내부자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하는 것뿐 아니라 최대주주 변경, 자금 조달, 신사업 진출 등도 살펴본다. 특히 내년 국회의원선거와 남북 경제협력, 바이오 등과 상관있는 테마주를 감시할 계획이다.

글·사진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