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하리수, 성형 악플 고충 토로 "나이든 것 빼고 얼굴 달라 보이는 거 없다"

입력 2019-07-11 21:56

201906170630358583524_20190617062938_01_20190617063109458
사진=하리수sns

 가수 하리수가 이혼과 악플에 대한 고충을 털어 놓은 방송이 회자되고 있다.

 

최근  방송된 SBS TV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는 하리수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당시 방송에서 하리수는 근황에 "이혼을 했고, 이혼 전에도 그랬지만 약간 대중에게 잊혀지고 싶었다"면서 "저를 못 알아보셨으면 국내에서 잊혀지고 싶었다. 악플러 고소도 하고 마음 고생이 좀 있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스트레스 해소 방법에 "가장 행복해 보이는, 가장 좋았던 것들을 안 좋은 것들과 맞바꾸는 생각을 하려고 했다"면서 "(외모) 나이가 든 것 빼고는 얼굴은 달라보이는 건 없는데 '얼굴 많이 고쳤다. 성형했다'고 하는데 많이 고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팬들에게 "항상 여러분에게 편한 느낌과 솔직하고 진솔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고 전했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