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연내 서울 재건축·재개발 1만가구 분양…공급 지연 가능성 높아

입력 2019-07-11 13:24   수정 2019-07-11 16:10
신문게재 2019-07-12 1면

4174363_QP5
재건축을 추진 중인 단지 모습 (사진=연합)

정부가 집값을 안정시키고자 추가 규제 움직임을 보이면서 올해 하반기 서울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분양 물량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앞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될 경우 사업성을 이유로 일정이 연기돼 공급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7~12월 서울에서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으로 분양될 물량은 20개 단지 1만1700가구로 집계됐다.



하반기 분양을 앞둔 서울 주요 정비사업 물량은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등이며 흑석3구역 1772가구, 장위4구역 2840가구, 용두6구역 1048가구 등도 공급을 준비 중이다. 다만 하반기 서울 분양시장의 최대어로 꼽혔던 강동구 둔촌주공은 분양가 문제로 연내 분양이 불투명한 상황이라 조심스럽게 후분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대치쌍용 2차’ 재건축 조합 역시 후분양으로 갈건지, 일정을 연기할지 갈피를 못 잡고 있는 상황이다. 만약에 둔촌주공이 사업성을 이유로 분양일정을 연기할 경우 5056가구에 해당하는 일반분양 물량 차질이 발생한다. 이는 하반기 정비사업 일반분양물량의 거의 절반에 해당한다.



몇 년 사이 HUG(주택도시보증공사)의 보수적인 분양보증 승인으로 인해 분양일정이 연기되는 단지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분양가상한제까지 적용될 경우 서울 등의 도심지역 내에 신규주택 공급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HUG의 지나친 분양가 간섭에 이어 분양가상한제 등 분양시장 규제로 인해 당분간 분양절벽 현상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분양가 상한제가 당장은 분양가를 낮추는 효과가 있겠지만 정비사업 위축 등으로 수년 내 도심에서 신규 공급되는 물량은 급격히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 준공 된지 5년 이내의 새 아파트들의 시세가 더 오를 수 있다” 고 말했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