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청와대 “김현종 2차장, 방미 목적 日수출규제 협의”

입력 2019-07-11 16:29   수정 2019-07-11 16:32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김현종 국가안보 2차장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각)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 차장은 이번 방미 기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및 의회 인사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설명하고 협상 중재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청와대는 11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방미 목적 중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협의도 포함됐다는 것을 밝혔다.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 중 하나로 한미 간 협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청와대가 인정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 차장의 방미 목적에 대한 질문에 “일본 수출규제를 포함해 한미 간 현안을 협의할 예정으로 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한국뿐 아니라 세계 경제를 위협한다는 점을 미 행정부와 정치권에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장·단기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는 한편, 해결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일본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미국을 지렛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의 방미도 이러한 배경이 작용한 것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김 차장의 방미 일정과 구체적인 논의 내용과 관련해서는 “결과물이 나와야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잔 대일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한 질의에 “구체적으로 수면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할 수 있지,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만 외교적·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은 비상대응 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힘을 모으고 정부도 긴밀하고 촘촘하게 체크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민관 비상대응 체제 구성과 관련해선 “기업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 중심으로 체제를 운영할 것”이라고 답했고, 회동 일정에 대해선 “사안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만나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