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시교육청 강화 일반고인 삼량고 특성화고로 지정·고시

삼량고등학교 2020년 조리과학과 4학급 80명 선발

입력 2019-07-11 22:52   수정 2019-07-11 22:52

인천시교육청_특성화고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관계자 등이 강화 소재의 삼량고등학교를 특성화고로 지정, 고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시교육청은 특성화고 지정·운영위원회의 심의에 따라 인천 강화 소재의 삼량고등학교를 특성화고로 지정·고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특성화고 지정·고시는 교육환경 변화에 따라 삼량고등학교에 대해 특성화고로 전환의 필요성이 대두돼 삼량고의 전환 신청에 따라 이뤄졌다.



삼량고는 교육부 제구조화(비중확대)사업에 선정돼 20억원의 지원금으로 학과를 개편하고, 인천시교육청 79억3000만원의 지원금으로 한식, 양식, 중식, 일식, 제과제빵 실습이 가능한 실습동을 구축해 미래 전문 기술인을 양성하게 된다.



또한, 삼량고등학교에서 신규 교사 채용을 인천시교육청에 위탁·채용함으로써, 사립학교 교원 채용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할 수 있다.

이번 일반고의 특성화고 전환은 그 의미가 매우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삼량고등학교는 내년 조리과학과 4학급 80명을 전국 단위로 선발하게 되며, 남학생만 지원 가능하다.

또한 최대 300명이 입실 가능한 기숙사가 완비 되어 있어, 신입생 전원이 기숙사 입실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인천시교육청은 삼량고등학교의 특성화고 지정에 따라 26교의 특성화고에서 27교의 특성화고를 운영하게 되었고, 우수 기능 인재 양성 기반을 한층 더 공고히 하게 됐다.

김동호 창의인재교육과장 “삼량고등학교의 특성화고 지정에 따라 안정적이 교원 수급과 더불어 미래 전문 기술 인재를 양성하는 특성화고의 위상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며, 2020년 신입생 선발과 안정적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최대한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인천시교육청의 특성화고 지정·운영은 특성화고가 산업수요에 맞춘 새로운 학과를 신설?개편하고, 시대 변화에 빠르게 대응한다는 점에서 미래 우수 기술 인재를 양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