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강인 탈퇴, 하리수…“정말 아닌 것 같다”

입력 2019-07-12 02:09

 

하리수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하리수가 강인의 슈퍼주니어 탈퇴에 대해 언급했다.

 

하리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슈퍼주니어의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것 같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누구보다 맘이 힘들 강인 동생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라고 덧붙였다.

 

 

유승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