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맘마미아!’ 루나, 파워풀 보컬+안정된 연기…첫 공연 '호평'

입력 2019-07-17 18:05   수정 2019-07-17 18:05

star_5d2ecb6b818ae
star_5d2ecb6bd1460
star_5d2ecb6c1054b
‘맘마미아!’ 루나


f(x) 루나가 뮤지컬 ‘맘마미아!’ 의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7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루나는 지난 16일 뮤지컬 ‘맘마미아!’의 첫 공연에서 당당하고 진취적인 성격의 소유자 ‘소피’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여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특히 250대 1이라는 역대 최고 경쟁률의 오디션을 통과해 ‘소피’ 역에 캐스팅된 루나는 매력적인 음색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다양한 넘버들을 안정적으로 소화해냈다.

루나는 “‘맘마미아!’를 보면서 뮤지컬 배우를 꿈꾸게 됐고, 넘버를 다 외울 정도로 사랑한 공연이다. 특히, ‘소피’의 열정과 모험정신이 나와 비슷해 이 작품에 더욱 애정이 있다. 그런 공연에 함께 하게 되어서 꿈만 같다. 노래를 부르며 느끼는 여러 감정들을 관객분들께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루나는 가수 활동뿐만 아니라 뮤지컬 데뷔작인 ‘금발이 너무해’를 시작으로 최근작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까지 흡인력 있는 무대 매너와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만큼 이번 공연을 통해서도 ‘믿고 보는 루나’의 진면목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루나가 출연 중인 뮤지컬 ‘맘미미아!’는 사랑과 우정을 통해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아 남녀노소 모두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오는 9월 14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