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KCC, 서초구 나무심기 사회공헌활동 "건강한 생활공간 앞장"

입력 2019-07-18 09:54   수정 2019-07-18 17:50

KCC
KCC 자원봉사자들이 서울 서초구 송동근린공원에서 나무 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KCC)

 

KCC는 지난 16일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 완화를 위해 서울 서초구 송동근린공원에서 나무심기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 서초구 용허리근린공원에서 진행한 나무심기에 이어 서초구와 함께 진행하는 두 번째 ‘KCC 숲으로 프로젝트’로, KCC 임직원과 서초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자원봉사자 50여명이 참여해 나무 총 160그루를 심었다.



아울러 어린 묘목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식수 지지대를 설치하고 잡초를 제거하는 한편, 공원 내 환경개선 활동도 진행했다. 칠이 벗겨진 외벽과 놀이기구, 벤치 등에는 KCC의 친환경 페인트 ‘숲으로’를 적용해 아이들이 유해물질 걱정 없이 공원에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지역 주민과 아이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범죄예방 환경설계 디자인이라는 셉테드(CPTED)에 기반해 밝은 분위기의 공원을 조성하는 데 집중했다.

KCC 관계자는 “최근 무더운 날씨로 도심 열섬화 현상과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행사를 통해 실질적인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고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의 생활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공동체와의 긴밀한 협업을 이어나가며 친환경 제품을 통해 건강한 생활공간을 만들어 나가는 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KCC는 녹지 공간 조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감으로써 도심 속 미세먼지를 줄일 뿐만 아니라 도심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데 기여하고, 인접한 지역에서 발생하는 매연·소음 등 공해를 차단해 공원을 이용하는 지역 주민과 아이들에게 쾌적한 휴식 공간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