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여수광양항만공사,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근무 돌입

18일 비상대책본부 구성, 본격 운영
19일 18시부터 위험물 선박 피항 시작

입력 2019-07-19 15:50   수정 2019-07-19 15:50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북상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로 인한 여수광양항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9일부터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공사는 이날 오전 임원 및 부서장, 비상근무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풍 대비 비상대책 회의를 가진 뒤 컨테이너부두 등 항만시설물을 점검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차 사장은 “안전하고 사고없는 여수광양항이 되도록 선박 피항, 항만시설물 점검 등에 대한 안전관리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공사는 이에 앞서 18일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대책본부를 구성,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사장을 본부장으로 한 비상대책본부는 총괄통제반, 운영대책반, 복구대책반, 지원반으로 구성됐다.

또한 공사는 19일 10시 선박대피협의회 결과에 따라 항만시설 및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해 선박 피항을 결정했다. 그 결과 위험물운반선은 19일 18시까지, 벌크선 및 일반선박 등은 19일 21시, 컨테이너선박은 19일 24시까지 이안을 완료키로 했다.



아울러 공사는 컨테이너크레인 등 항만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고박을 실시하고 컨테이너 3단 이하 적재, 배후단지 입주기업 시설물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광양=정원 기자 weeone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