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민주당 일본특위 “日수출규제 철회 안되면 한일관계 재검토”

입력 2019-07-19 16:43   수정 2019-07-19 16:43

1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한정애(왼쪽부터), 권칠승 위원과 오기형 간사가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열렸던 대책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는 모습. (연합)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19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를 두고 “철회되지 않고 계속된다면 한일관계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위 간사인 오기형 변호사는 이날 회의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어떤 경우든 책임은 일본에 있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오 간사는 “아베 정부가 말하는 수출규제는 자유무역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더구나 한국 기간산업인 반도체를 타깃으로 한 것은 경제침략”이라고 규정했다.



일본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平井文夫) 논설위원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 등을 거론한 것에 대해선 “수출규제를 넘어 대한민국 체제 전복을 선동하는 것은 중단돼야 하고 정중한 사과를 반드시 해야 한다”며 “민주주의를 흔들고 친일정권 수립 선동은 내정 간섭을 넘어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정치적 공격으로, 이것이 지속되면 한일관계는 파국이 날 것이며 일본은 불량국가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특위 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전대미문의 경제침략은 아베 정부가 과거사를 인정하지 않고 사과하지 않은 것에서 비롯됐다”며 “전후 독일처럼 일본도 과거사를 인정하고 사과와 배상을 충실히 했다면 아베로부터 나온 어처구니없는 경제침략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지TV의 망언 대응에 대해선 “법률적 검토를 해야 한다”며 “(후지TV는) 아베 정부의 비상식적인 주장의 입구 역할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