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영록 전남도지사, 태풍 ‘다나스’ 대비 특별지시 내려

도·시군 긴급 영상회의 통해 시설물 사전 점검, 주민 행동요령 홍보 등 강조

입력 2019-07-19 16:45   수정 2019-07-19 16:45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빠른 속도로 북상해 20일 전남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없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철저히 대비할 것을 특별 지시했다.

전라남도는 19일 오전 행정부지사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열어 도·시군의 비상근무체제 가동과, 관련 부서별 조치사항 등을 점검한데 이어 오후에는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도 실국장 및 시장·군수와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현재까지 대처사항 등을 보고받고, 피해 예방을 위한 특별지시를 내렸다.

특별지시 주요 내용은 ▲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저지대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한 배수펌프장 등 시설물 사전 점검·예찰 활동 강화 ▲강풍에 따른 이순신대교 등 취약 SOC시설물에 대한 선제적 통제와 배수시설 점검 ▲비닐하우스, 축사·수산양식시설 관리, 어선 통제 및 결박 철저와 비탈면·축대 등 붕괴위험이 있다고 판단 시 즉시 대피 조치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 피해 예방을 위한 민·관 공조 강화와 정전사태 대비 한전 등 유관기관과 사전 협업체계 구축 및 대응체계 강화 등이다.

또한 ▲마을방송, 재난문자, 언론매체 등을 활용한 주민 행동요령 홍보, 해안가·계곡 등 위험지역 출입 자제 및 생활 주변 위험요소 해소 ▲태풍과 대조기(조수 간만의 차가 가장 큰 시기)가 겹친 해안 저지대 침수 우려지역은 주·정차량 이동, 방파제 접근 통제, 양수기 전진배치, 주민 홍보 강화 ▲비상 2단계 발령에 따른 전 실과 1/3 이상 비상근무 실시 및 현장관리관 시군 파견 조치 ▲피해 발생 시 신속 투입을 위한 민관 합동 복구지원체계 가동 등도 포함됐다.



김 지사는 특별지시와 함께 시군에 “태풍 피해 발생 후 복구에는 많은 시간과 예산이 소요되지만, 철저한 사전 조치와 대비를 한다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사전 대비 철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는 소형 태풍이지만 장마전선 및 대조기 시기와 겹쳐 많은 비로 해안가 저지대 침수피해가 예상돼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20일 오전 전남 해안에 상륙, 밤에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보됐다. 전남은 오후 3시 현재 전 지역에 태풍 예비 특보가, 여수, 고흥, 완도에 호우 경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전남=정원 기자 weeone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