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상이몽2’ 스페셜 MC 한혜진 “남편 기성용, 무뚝뚝한 내게 ‘고목나무’라 해”

입력 2019-07-19 16:01   수정 2019-07-19 16:27

(2019-07-19)너는 내 운명_한혜진(2)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 스페셜 MC 한혜진이 남편 기성용과 다섯살 딸과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22일 밤 10시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 배우 한혜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미운 우리 새끼’ 이후 오랜만에 SBS 스튜디오를 찾은 한혜진은 “감회가 새롭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이날 한혜진은 “기성용 선수는 남편으로서는 백 점이지만 실제로는 뒤치다꺼리하느라 너무 힘들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그때그때 정리를 하는 편인 반면 기성용은 물건을 늘어놓는 편이라는 것. 이어 한혜진은 “뭐라고 하니까 남편이 빨랫감을 숨겨놓은 적도 있다. 손 많이 가는 스타일이다”라며 애정 섞인 불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한혜진은 “평소에 애정 표현을 많이 하냐”는 MC들의 질문에 “신랑은 애교가 많은데 저는 무뚝뚝하다”라며 ‘애교 이몽’을 보였다. 이 때문에 기성용은 한혜진을 ‘고목나무’에 비유하기도 했다고. 게다가 다섯 살 된 딸 역시 엄마를 닮아 애교가 없는 편이라며 “아빠가 뽀뽀하고 껴안으려고 하면 ‘하지 마, 귀찮아’라고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한편 스페셜 MC 한혜진 기성용 부부의 이야기는 22일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