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본회의 두고 갈피 못 잡는 여야… 추경 처리 가능 여부도 의견차

입력 2019-07-19 16:45   수정 2019-07-19 16:48

문 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어색한 회동'<YONHAP NO-2130>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오후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회동하는 모습.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연합)

 

6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19일 여야는 본회의 개의를 두고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가능 여부도 의견이 갈렸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한 차례 회동을 가졌지만 불발됐다.



자유한국당은 북한 목선 사태 국정조사를 수용하거나 내주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경 및 법안 처리를 위해 이틀간 본회의를 진행하자는 제안을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해임건의안을 보고하고 내주 월요일에 추경 등을 처리하자고 요구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 장관은 해임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이 같은 제안들을 일단 거부한 채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같은 날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다시 회동이 열렸으나 역시 불발됐다. 문 의장이 해임건의안 표결을 하자는 제안을 내놨으나 민주당이 끝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일부 의원들이 차라리 국정조사를 받자는 의견도 나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윤후덕 의원이 추경 심사를 이날 마치고 처리까지 할 수 있다고 전해서다. 이에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당 의원들에 이날 자정까지 국회 대기령을 내렸다.

그러나 추경 처리를 두고 예결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지상욱 의원은 심사를 마치는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중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추경 감액심사를 마무리하고 오후 11시에 본회의가 가능하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지 의원 말에 따르면 17·18일 14시간 심사 과정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여성가족위는 예비삼사도 마치지 못했고 삭감 의견 일독도 안 된 상황이다. (예비심사를 마친) 다른 상임위 소관 예산도 90% 이상이 보류라 절대 오늘 내 모든 당의 의견 합치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날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가 되지 않으면 추경과 법안들은 물론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국회의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도 무산된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