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SKT 티움 모바일, 울산 서생초 방문해 5G 시대 ICT 체험 선사

입력 2019-07-19 16:47   수정 2019-07-19 16:47

스크
서생초등학교 학생들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 기술을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자사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이 오는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아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서생초 2학년 담임교사 정인식씨가 SK텔레콤에 보내온 손편지를 통해 성사됐다. 정인식 교사는 편지를 통해 “학생 수는 점점 줄어들고 학교는 노후화되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배움에 관심이 큰 학생들에게 4차 산업혁명을 직접 체험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고 전했다.



내년 100번째 입학식을 개최 예정인 서생초등학교에는 총 162명의 학생이 재학 중으로, 울주군 내 중고생 및 주민 포함 약 500명이 티움 모바일을 체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티움 모바일은 학생들에게 첨단 ICT 기술 체험과 미래의 꿈을 키우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먼저 ‘미래 직업 연구소’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홀로그램 등 ICT 기술을 활용해 학생들에게 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5G 시대에 각광받는 최첨단 ICT 기술을 통해 학생들이 진로 적성을 찾는 데 도움을 주고,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또 학생들의 관심이 높은 5개 직종 종사자를 초청, 현장에서 직업 멘토링도 진행한다. △소방관 △해양 경찰관 △로봇 전문가 △드론 전문가 △3D 프린팅 전문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학생들에게 직업에 대해 설명하고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을 갖는다.

SK텔레콤은 서생초등학교가 어촌 마을에 위치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4D 잠수함’ 체험도 마련했다. 4D 잠수함은 5G 시대의 핵심 미디어 콘텐츠로 불리는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실제 바닷속을 탐험하는 듯한 생생한 경험을 제공한다. 해양 경찰관의 직업 멘토링과 수상 드론 체험도 서생초등학교를 위해 특별히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SK텔레콤 송광현 PR2실장은 “평소 ICT 체험이 어려운 울주군 학생들에게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방문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의 ICT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