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남도 "국립난대수목원의 최적지는 전남 완도 뿐"

8월 초 산림청 현장·타당성 평가 앞두고 유치 대응 방안 최종 점검

입력 2019-07-19 16:52   수정 2019-07-19 16:52

전라남도와 (사)숲속의전남(이사장 정은조)은 국립난대수목원 조성 대상지 선정과 관련한 산림청의 현장·타당성 평가를 앞두고 지난 18일 보성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유치 대응 방안을 최종 점검했다.

산림청에서는 오는 8월 초 전남(완도)과 경남(거제)을 대상으로 현장·타당성 평가를 거쳐 8월말경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는 현재 완도수목원 400~500ha 부지에 2500억 원을 투자해 기후대별 온실, 식물연구지구, 교육휴양지구, 6차 산업화지구를 조성하는 기본구상을 갖고 있다.

이사회에서는 “완도수목원은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난대상록활엽수종이 성림을 이루고 있는 지역으로 770여 종의 자생식물이 서식하고 있다”며 “국립난대수목원 대상지로는 국내 최고·최대의 난대숲 자원과 다양한 산림식물종 다양성을 가진 완도수목원이 선정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난대숲과 식물생리 전문가인 서희원 기술사는 “난대상록활엽수는 토양 요구도가 매우 높은 수목으로 대상지 선정이 중요하다”며, “그동안 기후가 적합한 지역의 소나무·참나무림에 난대활엽수를 많이 식재했지만 성공한 사례가 극히 드문 것이 그 이유”라고 밝히며 전남 완도수목원이 최적지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정은조 이사장 또한 “완도수목원은 지난 5월 산림청 타당성평가 기준에 따른 전남도 입지선정위원회 평가 시 그 타당성이 이미 검증된 지역”이라며, “국립난대수목원은 난대림 연구와 교육을 위해 조성되는 만큼 국내 최고·최대의 난대숲을 가진 완도수목원 이외의 지역이 선정되는 것은 그 당위성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사)숲속의전남은 국가 산림정책 마스터플랜인 ‘숲 속의 대한민국 만들기’의 모태이자 전라남도 대표 브랜드인 ‘숲속의 전남 만들기’의 민간 협력 단체로서 임업인, 정치인, 시민단체 등 1200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산림정책 발굴·건의, 방향 및 트랜드 제시와 숲 만들기 붐 조성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전남=정원 기자 weeone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