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군 기강·경계 태세 우려,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입력 2019-07-19 17:21   수정 2019-07-19 17:21

문 대통령, 예비역 군 주요인사들과 함께<YONHAP NO-2112>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낮 청와대 본관에서 예비역 군 주요 인사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 국민께서 우려하고 있다”며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 목선의 강원도 삼척항 입항 사건과 해군의 ‘허위자수 논란’ 등 잇따른 군 기강 해이 사건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자며 이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연계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난색을 표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강한 국방력이야말로 평화를 만드는 원동력”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역시 강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와 동북아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 축인 한미동맹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한반도의 냉전체제 해체와 항구적 평화의 원동력”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권통제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자주국방은 독립된 국가라면 이뤄야 할 목표로 자주국방 위에서 한미동맹은 더 굳건해질 수 있다”며 “전작권 전환은 연합 방위력을 더 강화해 한미동맹을 더욱더 발전시켜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여건이 마련된 만큼 정부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남·북·미가 함께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주도적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