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충북최초 ‘증평공고’ 군(軍)특성화 고 선정

입력 2019-07-21 14:23   수정 2019-07-21 14:23

충북 증평공업고등학교가 도내 최초로 군(軍)특성화 고등학교로 선정됐다.

21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고교 가운데 처음으로 국방부가 전문기술부사관을 양성하기 위해 실시는 ‘군(軍) 특성화고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돼 오는 2020년부터 전문 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선정으로 증평공고 군특성화반 학생들은 3학년 1년 동안 군의 맞춤식 전문교육을 이수한 후 졸업과 동시에 입대해 21개월의 전문병과 15개월의 전문하사 등 총 3년을 근무하게 된다.

근무를 마치면 전문기술부사관으로 계속 근무하거나 국방부와 MOU 체결한 우수기업이나 공기업으로 취업할 수도 있다.

학생들은 3학년 재학 중 장학금이 지원되며 군 입대 후 장려금도 지급받는다.



군 복무 중에는 전문학사와 학사학위 취득도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받는다.

학교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학생들의 진학과 취업이 어려운 때에 군특성화 사업에 선정됐다”며 “이 사업을 통해 전문 기술을 겸비한 우수한 해병 부사관을 양성하는데 도움이 되고 학생들의 취업에 도움이 되도록 학교에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충북=송태석 기자 011466200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