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발렌시아, 이강인 거취에 '완전한 이적' 불가 방침

입력 2019-07-23 10:01   수정 2019-07-23 10:01

2
사진=이강인 인스타그램
축구선수 이강인(18·발렌시아)의 거취가 관심인 가운데 그의 소속 구단이 ‘완전한 이적’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데포르테 발렌시아노’ 보도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거취에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다만 확정된 사안으로는 이강인을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이강인은 지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준우승, 골든볼을 수상하며 떠오르는 스타로 급부상했다. 그는 대회 종료 후 국내에서 휴식기를 가진 뒤, 구단을 만나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러한 이강인의 마음을 잡고자 같은 리그인 레반테,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 등과 네덜란드 리그 아약스, 아인트호벤 등의 팀들이 그를 영입하고자 각축전을 벌였다.

그러나 발렌시아 측은 이강인의 거취에 임대와 잔류를 우선시 하고있다. 그의 미래를 두고 보상을 통한 재영입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못 박은 상태다.



한편 이강인은 현재 소속팀 발렌시아의 프리시즌 일정에 정상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는 21일 스위스 랑에서 열린 AS모나코(프랑스)와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서 45분을 뛰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