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7월말 외환보유액 4031억 달러…한 달 새 4000만 달러↑

입력 2019-08-05 08:52   수정 2019-08-05 17:54
신문게재 2019-08-06 2면

80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7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4031억1000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4000만달러 증가했다. 외화자산 운용수익 확대 영향이다. 


다만 미국 달러화가 강세로 돌아서면서 유로화, 엔화 등 달러 외 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은 줄었다. 주요 6개국 통화 바스켓으로 구성된 미 달러화 지수는 7월 중 1.9% 상승하는 등 달러 강세가 나타났다.
 

자산구성의 변화를 보면 유가증권이 3720억2000만 달러(전체의 92.3%)로 한 달 전보다 18억2000만 달러 감소했으나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202억4000만 달러(5.0%)로 17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이밖에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7000만 달러 줄어든 33억9000만 달러(0.8%), IMF 포지션은 1억8000만 달러 늘어난 26억7000만 달러(0.7%)로 집계됐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1.2%)로 변동이 없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6월말 기준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주요국의 외환보유액을 보면 중국이 1위(3조1192억 달러), 일본이 2위(1조3223억 달러)였다.



6월말 주요 10개국의 외환보유액 추이를 보면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한 9개국의 보유액이 일제히 증가했다.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주요국은 선진국 우량채권 위주로 외화자산을 운용하는데, 글로벌 채권가격 급등에 이를 운용한 데 따른 수익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채권가격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로 정책 방향을 바꾸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