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中 환율조작국에 한국도 '직격탄'…일본 쇼크 이어 미중 무역 차질 가중 우려

입력 2019-08-06 08:52   수정 2019-08-06 14:55

China US Currency Manipulation <YONHAP NO-1065> (AP)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외환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해 엄청난 파장이 일고 있다. 사진은 중국 위안화. (연합)

미국 재무부가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드디어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전면전 양상으로 전대될 조짐이다.

특히 두 나라가 무역전쟁에 이어 환율전쟁으로 까지 확전함에 따라 글로벌 경제는 물론 두 나라 간 무역이 많은 우리나라에도 적지 않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외신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이날 특별성명을 내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권한으로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라는 것을 오늘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베이징(중국)의 불공정한 경쟁을 제거하기 위해 IMF(국제통화기금)와 함께 이 문제에 관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은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도 대규모로 시장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쉽게 해 온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 “최근에도 중국은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을 취해왔다”고 환율 조작국 지정 이유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자국 통화 가치를 역사상 거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며 “우리는 이런 것을 ‘환율 조작’이라고 부른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특히 연방준비제도이사회를 겨냥해 “중국의 환율 조작은 시간이 흐르면서 중국을 매우 약화할 중대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중국이 지속적인 위안화 가치 절하를 시도해 자국 수출을 늘리고 있다는 비난이 끊았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1달러 당 7위안의 심리적 마지노선마저 무너지자 트럼프 행정부가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판단 아래 전격적인 환율조작국 지정 조치를 취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국 환율이 1달러 당 7위안을 웃돈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5월 이후 이번이 11년 만이다.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되면 해당 국에 대한 제재는 물론 그 나라와 투자 혹은 거래하는 기업들이 큰 제약을 받게 된다. 수출입이 제한되고 국제 감시가 강화되며, 해당국의 대응 여부에 따라 추가 후속 제재조치들도 나올 수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전된 것은 사실상의 ‘경제 전면전’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가뜩이나 회복 속도가 더딘 글로벌 경제 회복에 나쁜 영향을 줄 것이라 우려했다. 더욱이 두 나라를 모두 주요 무역 파트너로 삼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 일본의 수출 규제에 더해 상당한 난관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수환·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