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군인권센터 "윤의철 7군단장, 환자에 병명 인식표 걸고 체력훈련 강요…보직해임 해야"

입력 2019-08-08 14:34   수정 2019-08-08 14:34

PYH2019051419690006200_P4_20190514165724779
윤의철 육군 7군단장. 사진=연합
윤의철 육군 7군단장이 부상 당한 장병에게 병명이 표시된 인식표를 목에 걸고, 무리한 체력훈련을 강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8일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서울 마포구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4일부터 육군 7군단장 윤의철 중장의 인권침해(행위) 관련 집중 상담을 한 결과 총 95건의 상담과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윤 중장은 체력단련 제한 인원을 맨눈으로 식별할 수 있도록 표시하라는 구두 지시를 내렸다. 지시 이후 7군단은 체력 단련 때 환자에게 부착할 인식표를 만들었다.



인식표에는 소속, 계급, 성명뿐 아니라 병명과 치료 기간, 군의관 이름과 연락처까지 표기됐다.

군인권센터 관계자는 “가축을 등급별로 표시하듯 환자들에게 낙인을 줘 수치심을 주겠다는 의도”라면서 “아픈 것이 죄도 아닌데 목에다 이름과 병명을 걸고 연병장을 걷게 하는 것이 정상적인 지휘행태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중장은 5~10㎞ 구보, 산악 구보, 무장 구보에 매주 집착하고 있다”며 “골절이 아니면 질병이 있더라도 열외를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실시한 훈련복귀 행군 때에는 윤 중장이 직접 현장에 나가 환자 열외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군단장이 환자들을 꾀병 부리는 사람 취급하니 환자가 발생해도 일선 지휘관들이 열외 시킬 엄두를 내지도 못한다”고 강조했다.

중대급 지휘관이라고 밝힌 제보자는 “부대에서 무릎 부상 등으로 20명 정도가 행군이 어려워 보이는데 5명 수준으로 줄이라고 한다”며 “환자의 상태가 경미할 때 쉴 수가 없으니 계속 중환자를 양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육군본부는 군인권센터를 통해 ‘지휘권 내 훈련을 강하게 시킨 것일 뿐 지휘권을 벗어난 일은 없다’는 해명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아픈 사람을 혹사시켜서 나타나는 결과는 사고나 회복 불가능한 부상뿐이다. 이런 식의 지휘 방침은 이적행위나 다름없다”며 “윤 중장을 보직해임하고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