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아내의 맛' 제작진, 케빈 나 사생활 논란에 "촬영분 방송 안 할 것"

입력 2019-08-12 16:15   수정 2019-08-12 16:16

2019080701000463000019911
케빈 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제작진이 케빈 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12일 TV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여러 의견을 수렴해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공식입장을 뒤늦게 전달 드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 측은 PGA 투어에 진출한 세계적인 골퍼의 성공담과 가족애 등을 재조명하고자 케빈 나를 섭외했지만,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아직까지도 당사자 간 주장이 불일치하는 등 논의를 거칠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섣불리 방송을 내보내는 것은 또 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긴 논의 끝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골프선수 케빈 나 가족이 ‘아내의 맛’에 합류하자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캐스팅이 적절치 못하다며 비판했다. 케빈 나가 전 약혼녀와 파혼하는 과정에서 도덕적으로 부적절하지 못했다는 폭로와 함께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휘말린 것.



2014년 케빈 나의 전 약혼녀는 “케빈 나와 1년 6개월간 사실혼 관계로 지냈다”며 “케빈 나가 모든 스트레스를 제게 성관계를 요구하는 것으로 풀었다. 그가 싫증이 나자 버림 받은 기분이 든다”고 주장했다.

당시 재판부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케빈 나가 약혼녀에게 총 3억 16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케빈 나는 7일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않아왔지만 잘못된 사실관계가 전해지며 가족, 친지들이 큰 상처를 받았다”며 “오히려 상대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언론에 제보하고 골프대회에서 시위하는 등 제 명예에 심각한 훼손을 입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반박했다.


<‘아내의 맛’ 측 공식입장 전문>

최근 불거진 케빈 나 논란과 관련해 ‘아내의 맛’ 측의 공식입장을 전해드립니다.

TV CHOSUN ‘아내의 맛’ 제작진은 TV CHOSUN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의 여러 의견을 수렴해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공식입장을 뒤늦게 전달 드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제작진이 케빈 나를 섭외했던 당초 취지는, PGA 투어에 진출한 세계적인 골퍼의 성공담과 더불어 그의 인간적인 면모와 가족애를 재조명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후 제작진은 케빈 나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며 그에게서 세계랭킹 33위 프로골퍼가 되기까지의 험난했던 과정에서의 치열했던 노력과 인간적인 애환 등을 느낄 수 있었고, 또 프로선수를 내조하며 살아가는 아내의 모습을 보며 기존 방송에서 소개되었던 부부들과는 또 다른 케빈 나 부부만의 색다르고 진솔한 가족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논란이 된 케빈 나의 결혼 전 소송 건에 대해서는 종전에 마무리된 사안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인해 아직까지도 당사자 간 주장이 불일치하는 부분이 존재하고 있는, 좀 더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이런 와중에 섣불리 방송을 내보내는 것은 또 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긴 논의 끝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아내의 맛’은 앞으로도 다양한 직업군의 부부들을 만나 이들이 펼치는 저마다의 삶의 모습을 꾸밈없이 담아내 감동과 웃음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의 애초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충분한 의사소통을 하지 못해 여러 오해를 불러일으키며 ‘아내의 맛’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다시 한 번 송구스런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