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보, 하반기 5조1000억 신규보증 공급…日수출·창업기업에 지원

입력 2019-08-13 10:46   수정 2019-08-13 11:13

y
(사진=연합뉴스)

 

신용보증기금은 하반기 신규보증을 5조1000억원 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은 이날 대구 본점에서 전국본부점장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하고 창업기업, 수출기업, 4차 산업혁명 분야 등에 신규보증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추가경정예산을 반영한 일반보증 총량은 전년보다 1조2000억원 증가한 46조7000억원으로 운용한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수립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 등을 바탕으로 중소기업 지원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원자재 조달에 애로를 겪는 기업 등은 전액 만기를 연장하고 우대보증을 지원하고, 부품·소재기업의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을 도입해 이들 기업에 대한 중장기적인 자금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추경 편성의 정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청정환경 보증지원 프로그램, 수출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도입한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국민들이 신용보증기금에 거는 기대와 요구가 높아지므로 이런 때일수록 기본에 충실한 업무처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현주 기자 183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