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더러운 소녀상" 日 '에반게리온' 작가 "신작 애니, 어차피 볼 거잖아" 한국 팬까지 조롱

입력 2019-08-13 10:56   수정 2019-08-13 13:41

611212110013597380_1_20190813081404339
(사진=사다모토 요시유키 SNS 캡처)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貞本義行·57)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조형물 ‘평화의 소녀상’을 비하하는 막말을 해 논란이 된 가운데, 한국 팬 마저 조롱하는 발언을 했다.

사다모토는 9일 개인 트위터 계정을 통해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우고 밟는 영화. 그 지역(한국 추정)의 선동 모음. 현대예술에 요구되는 재미, 아름다움, 놀라움, 즐거움, 지적 자극성이 전혀 없는 천박함에 질렸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은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을 겨냥한 말로 추정되고 있다. ‘주전장’은 지난달 25일 국내에서도 개봉된 이 영화는 일본 우익들이 어떻게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감추려는지 추적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다모토는 같은 날 이어 다른 게시물을 올리고 “나는 한류 아이돌도 좋아하고 예쁜 것은 예쁘다고 솔직하게 말한다”면서 “(소녀상은) 조형물로서의 매력이 없고 지저분하다고 느꼈다. 실제로 본다면 다르려나? 모델이 된 분에게 죄송하지만, 예술로서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다모토의 이 같은 발언이 일본을 넘어 한국까지 확산되며 논란이 일자 그는 또 다시 한국인들을 조롱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렸다.



“에바(에반게리온) 신작을 기다리는 한국인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사다모토는 “보고 싶으면 봐도 되고, 보기 싫으면 안 봐도 된다. 난 신경 안 쓴다. 근데 보지 말라 해도 볼 거잖아. 마지막일 테고, 분명 죽여줄 것이거든”이라고 답했다.

사다모토의 막말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 네티즌들은 “에반게리온 팬이었다는 게 부끄럽다”, “정말 실망이다”, “다시는 안 본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한편,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한 반발이 연일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는 화장품, 식품, 자동차, 문화콘텐츠 등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