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금융권,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나섰다

입력 2019-08-13 13:45   수정 2019-08-13 14:15
신문게재 2019-08-14 9면

4t5-horz
(사진=각사)

 

일본의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대한 금융권 지원이 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신용보증기금은 이날 대구 본점에서 전국본부점장회의를 열고 하반기 신규보증을 5조1000억원 규모로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신규보증은 창업기업, 수출기업, 4차 산업혁명 분야 등을 중점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수립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 등을 바탕으로 중소기업 지원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추가경정예산을 반영한 일반보증 총량은 전년보다 1조2000억원 증가한 46조7000억원으로 운용한다. 원자재 조달에 애로를 겪는 기업 등은 전액 만기를 연장하고 우대보증을 지원할하면서, 부품·소재기업의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을 도입해 이들 기업에 대한 중장기적인 자금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추경 편성의 정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청정환경 보증지원 프로그램, 수출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도입한다.

기술보증기금도 기술 중소기업 등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1조원 규모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



먼저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300억원 규모의 기보 자체 재원 및 은행협약 출연금을 통해 만기연장·신규보증을 신속 지원한다. 이번 기보 추경에 일본 수출규제 대응예산이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들의 애로를 적극 해소하고자 특별보증을 실시하게 됐다.

또한 이번 추경을 통해서는 총 6700억원의 보증이 공급될 예정으로 수출 중소기업 보증 3000억원, 미세먼지 저감시설 도입기업·기술개발기업 보증 2500억원,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및 엔젤플러스 프로그램 보증’ 12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먼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등에 따라 높아지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업종 영위 중소기업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의 기존보증에 대한 만기연장을 확대(예상규모 1300억원)할 계획이다. 또 자체 재원 등을 기반으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긴급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000억원 규모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해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한다. 특히 2000억원 중 1000억원은 기보-국민은행간 업무협약을 통해 국민은행이 특별출연금(20억원, 보증공급 400억원) 및 보증료 감면(0.2%p, 보증공급 600억원)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Sh수협은행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하기 위해 ‘금융지원 대책반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김진균 기업그룹 부행장을 반장으로 기업그룹과 여신지원그룹 내 주요 부서장이 참여하는 대책반은 ▲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 마련 및 실행 ▲ 본부와 영업점 간 협업체계 구축 ▲ 기업고객 금융애로 상담센터 운영 등을 총괄한다.

이중 기업고객 금융애로 상담센터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를 본 기업의 금융 관련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재무관련 상담이나 경영컨설팅, 금리 인하 또는 감면 등과 같은 기업 종합금융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협의할 계획이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금융지원 대책반 TF와 상담센터는 이번 조치로 인한 피해가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무기한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현주 기자 183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