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구 '이월드', 안타까운 사고 발생 "다들 접합수술 성공하길 기도했는데"

입력 2019-08-17 13:24

r1
사진=경찰청 로고

대구 '이월드'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는 대구광역시 이월드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청년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무릎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

 

대구 성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52분쯤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한 놀이공원에서 근무자 A씨(24)가 놀이기구에 오른쪽 다리가 끼어 무릎 아래쪽이 절단됐다.

A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지혈 등 응급처치를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절단 부위를 수색 중이다. 경찰은 A씨 다리가 어떻게 놀이기구에 끼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구 이월드 사고를 접한 누리꾼들은 "대구 이월드는 왜 이런 사고가 발생했는지 철저한 수사와 충분한 보상해줘라","얼마나 안전점검을 제대로 안했으면"," 다들 접합수술 성공하길 기도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