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기자수첩] 김포 시정의 올바른 방향을 바라면서

대 언론 자세와 정책자문관 논란에 대해

입력 2019-08-18 17:16   수정 2019-08-18 17:16

경기도 김포시의 김포시장 정책자문관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근무시간에 당구를 쳤다는 논란을 비롯해 출퇴근 기록까지 명확하지 않다는 추가 언론 보도까지 기강 해이된 공무원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 김포시청은 정책자문관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실정이다. 잘잘못을 가려 거기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김포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지만 이런 사실조차도 정책자문관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조치라는 여론에 직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여론의 발단은 김포시장과 일부 언론매체의 사이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해 일부 언론매체는 정책자문관의 학력 시비와 함께 정책자문관의 자질 시비까지 보도한 바 있다. 물론 시의회의 발표를 기반으로 보도한 것이다. 하지만 당시 김포시장은 “자격에 대한 논란은 말이 되지만 기준점이 없는 정책자문관의 자질 시비는 시장 자신을 겨냥한 왜곡 보도”라고 규정하면서 불쾌감을 감추지 않은 바 있다.



이후 이들 매체들은 시장 사택 내 차고지 조성, 시장 부인의 건강검진비 수납 누락 등 시장의 도덕성을 겨냥한 보도를 연이어 터뜨렸고, 이들 보도 후에 시장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잘못된 사실을 재빠르게 조치해 논란을 잠재웠다. 하지만 이러한 과정 속에서도 일부 매체와 시장의 관계는 여전히 껄끄러운 사이라는 여론이다.

기본적으로 시장은 겸허한 마음으로 언론의 지적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자신이 모르고 저지른 잘못에 대해 언론이 보도를 통해 지적하고 이를 수용해 자신의 잘못을 시정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언론과 시장의 관계로 보여진다. 오히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시장은 고마운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시장 또한 건전한 언론의 비판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생각을 여러 차례 기자들에게 밝힌 바 있다.

또한 일부 매체들도 시장의 잘못된 행정에 대해 지적하고, 이를 시정케 하는 것은 언론의 기본자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다만 이러한 보도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시장에 대한 개인적인 감정의 해소 차원이라면, 이는 지극히 잘못된 언론 태도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언론은 자신의 입지를 위한 또는 자신의 감정 해소를 위한 도구가 될 수 없다. 언론은 국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사회가 언론사에게 맡긴 일종의 거대한 힘이라고 봐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사회의 잘못된 점을 보도를 통해 시정조치할 수 있게 지적하고, 또한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맞는 것이다. 기자라면 자신의 출입처가 건전한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보도를 통해 지적하고, 올바를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를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시장의 보장된 임기는 4년이다. 시장직을 상실할 정도의 불법적인 행위가 아니라면 시장은 보장된 임기를 무난하게 채울 수 있다. 이제라도 시장과 일부 언론 매체와의 관계가 서로를 위한 공생의 관계로 복원 되기를 희망하는 바이다.

또한 이달로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정책자문관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정책자문관이란 직책이 계속 필요한지 시장에게 되묻고 싶은 심정이다. 민선 7기 들어 새로 취임한 시장에게는 지식이 부족한 상황에서 정책에 대한 자문을 위해 자문관이 절실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취임 1년이 지난 지금 시장은 충분한 지식을 습득했다는 생각이다. 또 시청 공무원들은 이러한 업무에 수많은 경험을 가진 조직이다. 시장이 세운 대원칙에 따라 시정을 수행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지닌 집단인 것이다. 여기에 다음주 시장의 1호 공약사항인 시민 원탁회의가 열린다. 여기서도 시장의 시정 수행에 필요한 정책에 대한 방향 제시가 이루어질 것으로 생각된다.

오히려 정작 시장에게 필요한 자문관은 개통 연기와 함께 수많은 문제를 안고 있는 도시철도에 대한 자문을 전담해야 할 도시철도 자문관이라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다. 물론 시청 내에 철도과가 있지만 이들의 지식을 앞서는 외부 전문가의 영입으로 전문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한 올바른 운영지시가 시청으로부터 운영사에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허경태 경기북부취재본부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