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진태 “조국, 위장 매매 해명 없으면 검찰에 고발장 제출”

입력 2019-08-18 16:47   수정 2019-08-18 16:54

조국 후보자 각종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김진태 의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련된 각종 의혹을 지적하고 있다. (연합)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위장매매 의혹에 대해 “납득할만한 해명을 내놓지 않으면 내일 중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뒤 “조 후보자는 모든 게 위장이다. 위장전입·위장전향·위장이혼·위장매매 등 끝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위장매매 의혹을 두고 “조 후보자는 집이 한 채라고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세 채”라며 “조 후보자 부부와 (명의를 빌려준) 조 후보자 동생의 제수씨인 조 모씨가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조 후보자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서초구 아파트뿐만 아니라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씨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씨에게 매각한 해운대구 아파트, 조 후보자의 모친이 거주 중인 조 씨 소유의 빌라가 모두 조 후보자의 아파트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씨가) 2014년 12월 1일 2억7000만원에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전세를 주는데 다음 날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씨의 빌라 매입대금으로 들어갔다”며 “당시 부동산 중개인들의 진술에 의하면 조 후보의 배우자인 정씨가 와서 구입대금을 지불했다고 한다”고 위장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또 2017년 11월 조 후보자의 부인 정 씨 소유의 아파트를 조씨에게 매각한 것도 실제로는 조 후보자가 조씨에게 ‘명의신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도 조 후보자가 제수(조 씨)에게 명의신탁하고 자신은 뒤로 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동생 부부의 위장이혼 의혹과 관련해서는 “보름 전까지도 (조 후보자의 동생과 조 씨가) 같이 사는 것을 봤다는 진술이 나왔다”며 “이는 공정증서원본 부실기재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제수(조 씨)가 원고로 있는 민사판결문을 보면 원고의 대리인으로 조 후보자 동생의 이름이 나온다”며 “이혼을 했다는 사람이 법률대리인 역할을 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인사 검증을 하며 왜 이렇게 느슨한 기준을 적용했는지 이제 알 것 같다”며 “본인의 입장에서 보면 다른 후보들은 다 별게 아니어서 부실검증을 한 게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