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작권 전환 위한 한미 연합훈련 20일 종료…때맞춰 美비건 방한 북미대화 재개되나

입력 2019-08-19 12:58   수정 2019-08-19 15:03
신문게재 2019-08-19 4면

北 엿새 만에 또 발사체 쏴…
열흘간의 일정으로 진행 중인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이 20일 종료된다. 훈련이 종료됨과 동시에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할 예정이다. 이에 이 훈련에 강한 불만을 표하며 연이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던 북한이 발사를 멈추고 북미 대화를 재개할지도 주목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북한이 함흥에서 발사한 발사체의 모습. (연합 DB)

 

열흘간의 일정으로 진행 중인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이 20일 종료된다. 훈련이 종료됨과 동시에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할 예정이다. 이에 이 훈련에 강한 불만을 표하며 연이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던 북한이 발사를 멈추고 북미 대화를 재개할지도 주목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19일 “한미는 11일부터 1, 2부로 나눠 하반기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훈련은 20일 예정대로 종료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 강평은 종료 이후에 실시될 전망이다. 통상 훈련 마지막 날 오전에 강평했지만, 이번에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검증의 중요성을 고려해 종료일 오후까지 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군은 주말인 17일과 18일에도 2부 연습을 시행했다. 2부 연습에서는 예전 한미연습 때와 비슷한 ‘방어-반격’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은 병력과 장비를 실제로 기동하지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워게임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한국군이 전작권을 행사할 수 있는 핵심 군사 능력을 갖췄는지를 평가하는 기본운용능력(IOC)을 검증하는 데 주력했다. 검증 결과는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 군사위원회(MCM)와 안보협의회(SCM)에 각각 보고될 예정이다.



한반도 전시상황 등을 가정한 훈련은 올해 처음으로, 한국군 대장(한미연합사령부 최병혁 부사령관)이 사령관을, 미군 대장(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부사령관을 각각 맡아 진행됐다.

훈련이 진행되던 중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장모상을 당해 1부 연습을 끝내고 지난 주말 미국으로 출국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을 대신해 케네스 윌즈바흐 주한미군 부사령관(미 7공군사령관·중장)이 나머지 훈련 기간 (한미)부사령관의 역할을 대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전작권 IOC 검증 때문에 촘촘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시행됐다”며 “주말에도 훈련하는 등 한국군의 전작권 행사 능력을 검증하는 수준과 강도가 예상했던 것보다 셌다”고 말했다.

앞서 한미는 2014년 열린 한미 제46차 SCM 회의를 통해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원칙에 합의한 뒤 관련 절차를 단계적으로 진행해왔다.

당시 합의된 3가지 조건은 △한미 연합방위를 주도할 수 있는 한국군의 핵심군사 능력 확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국군의 초기 필수 대응능력 구비 △전작권 전환에 부합하는 한반도 및 지역 안보 환경 등이었다.

군 당국은 올해 한국군의 기본운용능력(IOC) 검증을 시작으로, 2020년 완전운용능력 검증, 2021년 완전 임무수행능력 검증 과정을 거쳐 이르면 2022년까지는 전작권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북한은 이번 연합훈련에 대해 “우리를 해칠 칼을 가는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이달 들어서만 지난 2일과 6일, 10일, 16일 등 네차례 8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북한 신형 방사포 주장 2발 포함)을 발사했다.

이런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0∼22일 한국을 방문한다. 연합훈련 이후 재개될 것으로 관측돼온 북미 실무협상이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윗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일련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사과하면서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자마자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친서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 종료 후에도 단거리 미사일을 추가 발사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상향된 대북 경계·감시 태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