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6월말 은행 부실채권비율 0.07%p↓…4분기째 0%대

입력 2019-08-20 14:11   수정 2019-08-20 14:14

AKR20190820060500002_01_i_P2
(자료=금융감독원)

 

국내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율이 2분기에 소폭 하락했다. 4분기째 0%대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들의 올해 6월말 현재 부실채권 비율은 0.91%로, 3월말(0.98%)보다 0.07%포인트 하락했다. 전년도 같은 시점(1.06%)보다 0.15%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지난해 3분기 말 0.96%를 기록한 뒤 0%대를 유지하고 있다.



부실채권은 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로 대출금 중 돌려받는 것이 불확실한 돈을 의미한다.

6월말 현재 국내은행의 부실채권은 17조5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조원(5.5%)이 감소했다.

전체 부실채권 가운데 기업여신이 15조5000억원으로 88.4%를 차지했다. 나머지 중 가계 여신은 1조8000억원, 신용카드 채권은 2000억원 수준이었다.



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 비율은 3월말 100.8%에서 6월 말 105.0%로 4.2%포인트 올랐다.

올해 2분기 중 새로 발생한 부실채권은 4조1000억원 규모다. 1분기(3조3000억원)보다 8000억원 늘었다.

기업여신 신규 부실이 1분기 2조4000억원에서 2분기 3조2000억원으로 늘었다. 가계여신 신규 부실은 8000억원으로 직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은행들은 2분기 중 5조1000억원의 부실채권을 정리했다. 정리 부실채권 규모는 1분기(3조원)보다 2조1000억원 늘었다.

대손상각 1조1000억원, 매각 1조3000억원, 담보 처분을 통한 여신 회수 1조원, 여신 정상화 1조4000억원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은 통상 상반기 말이나 연말에 부실채권을 많이 정리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1분기 1.43%에서 2분기 1.32%로 내렸다.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5%를 유지한 반면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 비율은 1.34%에서 1.38%로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 신규 부실 추이를 지속해서 감독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