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프듀X101 출신 ‘W PROJECT 4’, 첫 데뷔 화보 공개…여섯 미소년들 ‘심쿵 비주얼’

입력 2019-08-20 14:13   수정 2019-08-20 14:13

[싱글즈9월호]울림즈-보도자료2
[싱글즈9월호]울림즈-보도자료1
[싱글즈9월호]울림즈-보도자료3


최근 대단원의 막을 내린 ‘프로듀스X101’를 통해 얼굴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 속에 탄생한 ‘더블유 프로젝트 4(W PROJECT 4)’ 첫 데뷔 화보가 공개됐다.



패션 매거진 ‘싱글즈’는 20일 ‘더블유 프로젝트 4(W PROJECT 4)’멤버 창욱·성준·윤성·협·민서·동윤과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더블유 프로젝트 4는 가요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싶다는 큰 포부를 가진 프로젝트답게 첫 화보 촬영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포즈와 강렬한 표정으로 촬영 스탭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더블유 프로젝트 4는 ‘프로듀스X101’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멤버들로 구성됐다.



기회가 다시 온다면 또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멤버 황윤성은 “프듀 덕분에 정말 많은 기회도 얻었고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실력으로나 마인드로도 많이 성장할 수 있었기 때문에 다시 돌아가도 또 도전할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고,

협은 “1년의 반을 프로그램과 함께했다. 그 덕에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추억도 생긴 것 같다.” 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개인 연습생에서 뛰어난 보컬 실력으로 이번 더블유 프로젝트 4의 멤버로 발탁된 이협은 싱글즈 창간 15주년 특집 주제인 ‘What I love about me’, 나 스스로 사랑하는 나의 모습에 대해 “나는 나 자신을 너무 사랑한다. 평소에 감추지 않고 솔직하게 표출하는 것이 나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멘탈이 강하다고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비공개 멤버로 팀에 가장 마지막으로 합류한 이성준은 “예의 바르다는 말을 자주 듣는 편이다. 할머니 손에서 자라서 그런 것 같은데, 주변에서 그렇게 말씀해 주실 때 내 자신이 자랑스러워진다.”고 답했다.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있는 더블유 프로젝트 4의 김민서는 6명이 한 팀을 이뤄 가장 힘이 되는 순간에 대해 “가족보다 더 오래 붙어 있으니까 서로가 익숙해졌다. 이제 뭔가 말하지 않아도 서로 눈빛만 보면 힘든지 슬픈지 안다“며 ”‘프듀’때도 그렇게 치열하게 경쟁하는 와중에 서로 뭔가 자연스럽게 의지하게 됐다. 우리가 한 팀이라서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평범하지 않은, 특별한 색깔을 가진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다는 동윤의 다짐처럼 가요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더블유 프로젝트 4의 행보가 기대된다.

당찬 여섯 소년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9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