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고진영, LPGA 투어 CP 위민스 여자오픈 2라운드도 선두와 1타 차 단독 2위…시즌 4승 향해 순항

니콜 브로치 라센, 12언더파로 단독 선두…디펜딩 챔피언 브룩 핸더슨은 3타 차 공동 3위
2개 대회 연속 우승 도전하는 허미정, 5타 차 공동 7위

입력 2019-08-24 10:04   수정 2019-08-24 10:07

고진영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AP=연합뉴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이 2019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P(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총 상금 225만 달러) 2라운드에서도 2위에 자리해 시즌 4승을 향해 순항했다.

고진영은 2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오로라 인근 마그나 골프클럽(파 72·6709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 역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쳐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해 전날 공동 2위에서 단독 2위가 됐다.



선두에는 니콜 브로치 라센(덴마크)가 이날도 6타를 줄여 12언더파 132타로 자리했다.



선두와 1타 차를 보이며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고진영은 올 시즌 메이저대회 2승(ANA 인스퍼레이션·에비앙 챔피언십)을 포함해 3승을 올리며 상금과 평균타수, 올해의 선수 등 각종 개인 기록에서 1위에 자리하고 있다.

고진영은 11일 제주도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 시즌 하반기 첫 대회인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하고 1주일 가량 잠깐 꿀 맛 같은 휴식을 취하고 이번 대회에 나서고 있다.



고진영은 이날 3번 홀까지 파 행진을 이어가며 샷 감을 잡은 뒤 4번 홀, 5번 홀(이상 파 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고, 7번 홀(파 5)에서 버디를 추가, 3타를 줄이며 전반 9개 홀을 끝냈다.

후반 들어 고진영은 12번 홀과 14번 홀(이상 파 5)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하지만 이후 남은 4개 홀 모두 파로 마무리, 단독 2위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고진영은 이날 3개 홀에서 페어웨이를 놓치는 티 샷을 날렸다. 그러나 18개 그린 중 단 1개 홀에서 그린을 놓치는 안정감 넘치는 아이언 샷을 구사했다. 퍼트 수는 31개로 첫날보다 2개 많았지만 5개의 버디를 낚아 그린 플레이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고진은은 이번 대회 이틀 동안 36개 홀에서 단 한 개의 보기도 범하지 않는 무결점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여자 스코티시 오픈에서 5년 만에 LPGA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허미정도 이날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4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해 전날 공동 46위에서 공동 7위로 39계단 수직 상승했다.

4개 홀에서 페어웨이를 놓쳤고, 5개 홀에서 그린을 놓치며 샷에서 불안감을 보인 허미정은 퍼트 수 26개를 기록해 보기 없는 플레이를 이끌어 내며 톱 10에 자리했다.

선두와 5타 차를 보이고 있는 허미정이 남은 이틀 동안 상승세를 이어가며 LPGA 투어 데뷔 처음으로 한 시즌 2승을 올릴지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지난해 45년 만에 이 대회에서 캐나다 선수 우승이라는 기쁨을 선물한 디펜딩 챔피언 브룩 헨더슨은 이날 3타를 줄여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해 전날 공동 2위에거 한 계단 밀려나며 공동 3위를 달렸다.

선두를 3타 차로 추격하고 있는 헨더슨이 2년 연속 캐다나에 우승을 안길지도 주목된다.

첫날 7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던 재미교포 애니 박은 이날 3타를 잃는 부진으로 3언더파 141타를 기록해 공동 38위로 밀렸다.

신지은이 이날만 3타를 줄여 5언더파 139타로 공동 15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올해의 신인’ 상을 예약하고 있는 이정은은 3언더파 141타로 전인지, 양희영 등과 함께 공동 38위다.

세계랭킹 2위 박성현은 이날 1타를 잃고 2언더파 142타로 공동 45위로 남은 3, 4라운드에 나서게 됐다.

이 대회에서 아마추어 두 차례와 프로 데뷔해 한 차례 우승해 3승을 올린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쳐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전날 공동 82위에서 공동 25위로 뛰어 올랐다.

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